나홀로 여행

나홀로 여행

훌쩍 어디론가 떠나고 싶을 땐 나홀로 여행

나홀로 여행

  • 양양5일장2km
  •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3km
  • 수산항2km
  • 일현미술관0km
  • 동호해변6km
  • 하조대무인등대
양양5일장 이미지1 양양5일장 이미지2 양양5일장 이미지3 양양5일장 이미지4 양양5일장 이미지5 양양5일장 이미지6 양양5일장 이미지7 양양5일장 이미지8 양양5일장 이미지9 양양5일장 이미지10
양양5일장
바로가기

고소한 향이 가득

시끌벅적한 시장의 활기가 기분을 들뜨게 만든다.

시장 입구부터 풍기는 고소한 향기.

금방 짜낸 기름향인지 시장 중간에서 부치는 전 냄새인지 모르겠지만

장날 퍼지는 이 고소한 향기가 매번 침샘을 자극한다. 

 

이번 주 식탁에 올릴 반찬거리 몇 가지와 제철 과일 하나. 

상인과 실랑이 할 것도 없이 알아서 깎아주고 알아서 더 넣어준다. 

 

괜히 서둘러 장을 보고, 자연스럽게 들어가 앉은 식탁.

따로 주문하지 않아도 감자옹심이 한 그릇이 뚝딱 차려진다.

 

전통시장의 향기처럼 고소한 옹심이 한 그릇.

푸짐한 인심과 따뜻한 온기로 활기를 충전하고, 다음 장날을 기약한다. 

강원도 양양군 남문5길 9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1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2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3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4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5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6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7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8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9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이미지10
남대천연어생태공원(억새밭)
바로가기
억새가 안내하는 길
남대천을 향해 걸어가는 산책길. 
바람에 춤추는 억새들이 파도처럼 출렁이며 인상적인 군무를 보여준다. 

가을에만 볼 수 있는 억새들의 향연. 
그 너른 밭을 가로질러 걷다 보니 수만의 억새들이 나를 향해 환호하고 있다. 

멀리서 불어오는 산뜻한 바람.
어디까지 왔는지 알려주려는 듯 남대천에 가까워질수록 바람은 더 상쾌해진다.  

온몸을 감싸는 따뜻한 햇살.
억새들과 다름없이 온몸으로 햇살을 받으며 천천히 앞으로 나아간다. 

그리고 드디어 맞닿은 남대천의 물줄기. 
시원하게 흐르는 강을 바라보며 크게, 깊은숨을 내쉬어 본다.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조산리 86-7
수산항 이미지1 수산항 이미지2 수산항 이미지3 수산항 이미지4 수산항 이미지5 수산항 이미지6 수산항 이미지7 수산항 이미지8 수산항 이미지9 수산항 이미지10
수산항
바로가기

영화 속 한 장면처럼

긴 방파제와 작은 방파제가 양쪽에서 동그랗게 둘러싸고 있는 수산항.

동해에서 가장 아름다운 항구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그중 눈길을 사로잡는 건 새하얀 요트 한 척. 

작은 요트를 타고 푸른 동해로 달려 나가니 영화 속 주인공이 된 기분이다.

아무도 없는 망망대해에 멈춰 파노라마 같은 비경을 감상하고,

그 무엇도 부러울 게 없는 행복의 순간을 만끽하는 것. 

언젠가 한 번쯤 꿈꿔왔던 영화 속 한 장면을 양양에서 실현해 본다. 

 

한참 요트를 즐긴 후, 방파제에 도착해 다시 한 번 먼 바다를 바라본다.

저기 멀리까지 나가본 사람만 알 수 있는 동해의 너른 품.

꿈만 같던 낭만의 시간이 수평선 위에서 아른거린다.  

강원도 양양군 손양면 수산1길 26-41
일현미술관 이미지1 일현미술관 이미지2 일현미술관 이미지3 일현미술관 이미지4 일현미술관 이미지5 일현미술관 이미지6 일현미술관 이미지7 일현미술관 이미지8 일현미술관 이미지9 일현미술관 이미지10
일현미술관
바로가기

인생 명작을 만나다

저 멀리 보이는 설악과 바다는 하나의 배경이 되고,

그 앞에 놓여있는 기묘한 미술품은 자연에 그려진 작품이 된다.

 

생전 처음 보는 회색의 조각품도, 볼수록 빠져드는 마성의 그림도 자연 속에  놓여있으니 더 많은 이야기가 상상이 되고, 더 다양한 감정들이 느껴진다.

 

루브르 박물관의 세계적 작품만이 명작이 아니다. 

푸른 산을 배경으로 한 조각도, 해풍이 화가인 듯 부드러운 그림도 이곳에서 만났기에 내 인생의 가장 멋진 명작이 된다.

 

양양의 눈부신 자연이 초대하는 미술관. 

인생의 명작을 만나러 일현미술관으로 떠나보자.  

강원도 양양군 손양면 선사유적로 359
동호해변 이미지1 동호해변 이미지2 동호해변 이미지3 동호해변 이미지4 동호해변 이미지5 동호해변 이미지6 동호해변 이미지7 동호해변 이미지8 동호해변 이미지9 동호해변 이미지10
동호해변
바로가기

 

사진 속 아름다운 바다

하나, 둘, 셋! 찰칵! 

작은 해변 곳곳에서 카메라를 든 여행객들이 바다를 열심히 담고 있다. 

실컷 바다를 찍고 나면, 스스로가 렌즈 앞으로 나서 화면의 주인공이 되기도 한다.

 

난생처음 겪는 모래사장에 뒤뚱거리며 걷는 아기의 모습을 담기도 하고, 

손을 잡고 해변을 걷는 연인의 그림자를 남기기도 한다.

그렇게 즐거운 사람들의 아름다운 배경이 되어주는 바다.  

 

맑고 깨끗한 풍경으로 사진 찍기 좋은 동호해변은

많은 사람들의 추억의 장소로 영원히 사진 속에 들어가 있다.

강원 양양군 손양면 동호리 141-26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1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2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3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4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5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6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7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8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9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10 하조대무인등대 이미지11
하조대무인등대
바로가기
공허한 마음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다. 
잘했다고 칭찬을 해주는 사람도 기특하다고 아껴주는 사람도 없다. 
주인이 없다는 건 자유로운 거지만 지독하게 외롭다는 뜻이기도 하다. 

거친 바람이 부는 날에도 억수 같은 비가 쏟아지는 날에도 와서 달래주는 이 하나 없는 등대. 어쩌다 가끔씩 찾아오는 등대지기는 제 할 일만 마치고 금세 떠나버린다.

누군가를 기다리는 일에도 지쳐버린 등대는 마음을 비우기로 했다. 
그저 자신의 존재를 스스로 지키기 위해 밤바다를 비추는 일에만 몰두하기로 했다. 아무것도 기대하는 것이 없어진 등대는 오히려 한결 편안해졌다. 

하조대의 절경 바로 옆. 공허한 마음으로 서있는 등대.
쓸쓸함을 숙명으로 삼아버린 작은 등대에게 찾아가 뜻밖의 위로를 건네고 싶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조준길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