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바닷바람 시원한 그곳에서 양양을 즐기다
  • 양양8경
  • 산/계곡/폭포
  • 해변/항구/비경
  • 문화재/박물관
  • 휴양/농원/5일장
  • 하천/약수
  • 마을체험

명주사

명주사
이전
  • 명주사
  • 명주사
  • 명주사
  • 명주사
  • 명주사
다음

소개

대한불교조계종 제3교구 본사인 신흥사의 말사이다. 1009년(고려 목종 12) 혜명대사와 대주대사가 함께 창건하였다. 절 이름은 곧 혜명과 대주에서 한 글자씩 따온 것이다. 창건 당시에 비로자나불을 모셨다고 하므로 화엄종 계통의 사찰이었음을 알 수 있다. 1123년(인종 1) 청련암(靑蓮庵)과 운문암(雲門庵)을 세우고, 1673년(조선 현종 14) 수영(水瑩)이 향로암(香爐庵)을 세웠다. 이 중 운문암은 본래 다른 이름이었으나 나중에 김시습(金時習)이 붙인 것이라고 한다. 1701년(숙종 27)에는 벽옥루(碧玉樓)를 세웠으며, 1781년(정조 5) 연파(蓮坡) 영주(永住)가 원통암(圓通庵)을 세우고 관세음보살을 모셨다.
1861년(철종 12) 불이 나자 월허(月虛)가 중건하였고, 1879년(고종 16)에 다시 불이 난 것을 1880년에 중건하였다. 1897년에도 불이 나 본사를 원통암으로 옮겼는데, 이후 원통암 자리가 현재의 명주사 자리가 되었다. 1917년에 백월(白月)이 중창하고, 1923년 윤설호(尹雪昊)가 중수하였다. 1950년 6.25전쟁으로 다시 폐허가 되었으며, 1963년 법당·삼성각·추성각을 중건하고 꾸준히 불사를 일으켜 오늘에 이른다. 예로부터 선원(禪院)으로 이름나 많은 학승을 배출하였다. 월정사 주지를 지낸 종욱(鍾郁: 1884∼1969)도 이곳 출신이다.

명주사 동종

 

명주사 동종
예로부터 어성전에서는 어성팔경(魚城八景)이라 해서 산사모종(山寺暮鐘), 즉 명주사에서 울리는 저녁 종소리를 팔경 중의 하나로 쳤다. 1980년 2월 26일 강원도유형문화재 제64호로 지정되었다. 명주사에 소장되어 있다. 전형적인 조선 후기의 범종으로 1704년(숙종 30)에 제작되었으며, 높이 83㎝이다. 종뉴에는 쌍룡이 조각되어 있으며, 아래로 안으로 오므라든 종신이 연결되어 있다.  종신 위쪽에는 원문범자(圓紋梵字), 기하학적인 사선무늬의 유곽, 4구의 합장천부보살상이 있고, 아래쪽에는 돋을새김되어 있는 명문과 당초문으로 장식된 구연부에 붙어 있는 하대가 있다.
종뉴 윗부분은 종신에 비하여 여린 인상을 주며, 쌍룡의 조각수법은 도식화되었다. 윗부분에 있는 4곳의 유곽은 일반적인 종과 마찬가지로 각 구에 유두가 9개씩 돌출되어 있다. 유곽과 유곽 사이의 빈 공간에는 윗부분에 원문범자를 돌려가며 4곳에 돋을새김하고 밑에 두광을 갖춘 보살상 4좌를 모셨는데, 원문범자는 주술적인 의미를 가지고 상대를 대신한다. 대체로 양감이 있는 편이며 조금 쇠잔한 듯한 쌍룡의 모습, 종신의 공간 구조, 저부조(低浮彫)의 양각 선으로 처리된 문양 등에서 기하학적으로 변모된 18세기 범종의 특성이 잘 나타나 있다.

명주사 부도군

 

명주사 부도군
지금의 명주사는 옛날 한 암자였다고 하며, 조선 철종 11년(1860)에 불에 탄 것을 그후 월허(月虛)대사가 현위치에 창건하였다. 부도는 12기로 7기는 원형당이고 5기는 석종형이며, 부도외에 이곳에는 4기의 비석이 함께 있다. 여러곳에 흩어져 있던 것을 1994년에 현재의 자리에 이전복원 하였으며 도문화재자료 제116호로 지정되어 있다.

 

기본정보

bg_top
소재지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길 93-229
관리처
명주사 033-673-1526
이용시간
연중
bg_bottom
 
 
목록으로

네티즌평가

별점주기

1점 2점 3점 4점 5점
이전 1 다음